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그리움
Noel - 그리움
全部播放

专辑名:그리움
歌手:Noel
唱片公司:CJ E&M
发行时间:2011-10-26

简介:노을, 5년만에 미니앨범 ‘그리움’으로 가요계 컴백 4인조 보컬그룹 노을이(이상곤,전우성,나성호,강균성) 오는 10월 26일 미니앨범 으로 가요계에 컴백한다. 2006년 2월 정규 3집 앨범 발표 이후, 멤버들의 군입대등으로 그룹활동을 중단했던 노을은 약 5년 만에 대중의 곁으로 돌아오는 셈이다. 노을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이 기획한 4인조 보컬그룹으로, 데뷔 당시 ‘세계최초 모바일 그룹’이라는 타이틀로 화제가 되었으며, 2002년부터 2006년까지 활동한 노을은 데뷔곡인 ‘붙잡고도’를 비롯해 ‘아파도 아파도’, ‘청혼’, ‘전부 너였다’등으로 활약했다. 5년간의 공백기간 동안 노을의 히트곡 중 하나인 ‘청혼’은 방송에서 여러 후배가수들이 불러 다시 화제가 되는 등 지금까지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그리고 멤버 강균성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솔로앨범으로 활동을 했으며, 나성호는 2007년 뮤지컬 ‘렌트’에 캐스팅되어 뮤지컬배우로 변신, 조승우와 호흡을 맞췄고, 2011년 2월 출시된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의 이미지송 ‘don't contain yourself’를 불러, 해외 일부 지역 판매 모델에 곡이 내장되는 등 공백기간 동안에도 멤버 개인적으로는 꾸준히 활동을 해 왔다. 멤버 4명 모두가 함께 호흡을 맞춰 그룹활동을 하는 것이 5년만인 노을의 이번 미니앨범 은 최근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던 허각 ‘Hello’의 작곡가 최규성이 타이틀곡인 ‘그리워 그리워’를 작사·작곡하며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그리고MBC「나는 가수다」에서 김연우가 경연에서 선보인 김장훈의 ‘나와 같다면’을 새롭게 편곡한 프로듀싱팀 ‘와사비사운드’, 엠블랙의 ‘모나리자’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던 ‘라도’ 가 참여했다. 5년 만에 선보이는 이번 미니앨범은 타이틀 그대로 ‘그리움’의 감정을 표현한 곡들이 수록되었으며, 노을만의 보컬을 충분히 보여주되 대중들에게 조금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음악을 담으려 노력했다. 또한 노을은 오는 12월 23일, 24일, 25일 3일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용산아트홀에서 5년만에 노을만의 라이브 콘서트를 개최한다. 노을 소속사 ITM엔터테인먼트 측은 “5년만의 컴백인 만큼 멤버들 모두 기대가 크고 어느 때보다 열정이 뜨겁다.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노을 미니앨범명 노을은 이번 미니앨범을 통해 절규하는 슬픔보다 그리움의 먹먹한 감정을 표현하려 노력했다. 그리움은 어떤면에선 슬픔 그 이상의 슬픔을 담고 있다. 노을의 이번 미니앨범 타이틀인 '그리움'은 포괄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옛사랑 혹은 사랑하는 이에 대한 그리움일 수도 있으며, 넓게는 가족이나 다시 만날 수 없는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일 수도 있다. 또한 이번 앨범이 5년여만의 공백을 깨고 나온 것이기에 노을 멤버들의 음악과 무대에 대한 그리움도 담고 있을 것이다. 노을이 들려주는 그 어떠한 감정보다 아프고 슬픈 ‘그리움’의 이야기 작사: 최규성 / 작곡: 최규성 / 편곡: 최규성 노을 미니앨범 의 타이틀곡 ‘그리워 그리워’ 최근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한 허각 ‘hello’의 작곡가 최규성의 곡으로,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한번쯤은 문득 느낄 수 있는 그리움을 표현한 곡이다. 이별에 대한 감정을 바쁜 일상 속에서 애써 잊어보려, 가슴속에 묻어두려 노력하지만 어느 순간 문득 사무치게 밀려오는 그리움은 그 어떠한 감정보다 슬프고 아프다. 기존의 노을의 곡들에 비해 화려한 기교와 애드립을 최소한으로 줄여, 쓸쓸하면서도 섬세한 스토리의 가사가 노래를 한다기보다는 마치 이야기를 하는 듯이 들린다. 반복되는 가사와 간단하고 쉬운 멜로디의 전자음악이 많은 요즘, 대중들의 지친 귀를 달래줄 수 있는 피로회복제 같은 곡이 될 것이다. 가장 ‘노을’스러운, 긴 시간 동안 노을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한 선물 작사: 이상곤 / 작곡: wasabii sound / 편곡: wasabii sound 은 MBC '나는 가수다' 최고의 히트곡이 된 '나와 같다면'의 편곡을 맡았던 프로듀싱팀 Wasabii Sound의곡으로, 꿈이란 걸 알면서도 떠나는 연인을 잡지 못해 다가올 이별을 예감한다는 내용의 `노을`표 발라드곡이다. 노을 멤버 `이상곤`이 직접 작사에 참여했으며 긴 시간 동안 노을을 기다려왔던 팬들의 기대에 부흥하듯 곡 후반부에서 멤버들의 가창력이 특히 돋보이는 곡이다. 마치 내 이야기인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아픈 이별 노래 작사: 라도 / 작곡: 라도 / 편곡: 지인 는 엠블랙의 ‘모나리자’ 앨범 전체 프로듀싱 등 많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라도’의 곡으로 잊으려 노력해도 쉽게 잊혀지지 않는 이별한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곡이다. 이별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마치 내 이야기를 쓴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가사 한마디 한마디에 공감할 수 있는 솔직한 감정의 곡이다.

更多 >>

노을, 5년만에 미니앨범 ‘그리움’으로 가요계 컴백 4인조 보컬그룹 노을이(이상곤,전우성,나성호,강균성) 오는 10월 26일 미니앨범 으로 가요계에 컴백한다. 2006년 2월 정규 3집 앨범 발표 이후, 멤버들의 군입대등으로 그룹활동을 중단했던 노을은 약 5년 만에 대중의 곁으로 돌아오는 셈이다. 노을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이 기획한 4인조 보컬그룹으로, 데뷔 당시 ‘세계최초 모바일 그룹’이라는 타이틀로 화제가 되었으며, 2002년부터 2006년까지 활동한 노을은 데뷔곡인 ‘붙잡고도’를 비롯해 ‘아파도 아파도’, ‘청혼’, ‘전부 너였다’등으로 활약했다. 5년간의 공백기간 동안 노을의 히트곡 중 하나인 ‘청혼’은 방송에서 여러 후배가수들이 불러 다시 화제가 되는 등 지금까지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그리고 멤버 강균성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솔로앨범으로 활동을 했으며, 나성호는 2007년 뮤지컬 ‘렌트’에 캐스팅되어 뮤지컬배우로 변신, 조승우와 호흡을 맞췄고, 2011년 2월 출시된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의 이미지송 ‘don't contain yourself’를 불러, 해외 일부 지역 판매 모델에 곡이 내장되는 등 공백기간 동안에도 멤버 개인적으로는 꾸준히 활동을 해 왔다. 멤버 4명 모두가 함께 호흡을 맞춰 그룹활동을 하는 것이 5년만인 노을의 이번 미니앨범 은 최근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던 허각 ‘Hello’의 작곡가 최규성이 타이틀곡인 ‘그리워 그리워’를 작사·작곡하며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그리고MBC「나는 가수다」에서 김연우가 경연에서 선보인 김장훈의 ‘나와 같다면’을 새롭게 편곡한 프로듀싱팀 ‘와사비사운드’, 엠블랙의 ‘모나리자’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던 ‘라도’ 가 참여했다. 5년 만에 선보이는 이번 미니앨범은 타이틀 그대로 ‘그리움’의 감정을 표현한 곡들이 수록되었으며, 노을만의 보컬을 충분히 보여주되 대중들에게 조금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음악을 담으려 노력했다. 또한 노을은 오는 12월 23일, 24일, 25일 3일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용산아트홀에서 5년만에 노을만의 라이브 콘서트를 개최한다. 노을 소속사 ITM엔터테인먼트 측은 “5년만의 컴백인 만큼 멤버들 모두 기대가 크고 어느 때보다 열정이 뜨겁다.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노을 미니앨범명 노을은 이번 미니앨범을 통해 절규하는 슬픔보다 그리움의 먹먹한 감정을 표현하려 노력했다. 그리움은 어떤면에선 슬픔 그 이상의 슬픔을 담고 있다. 노을의 이번 미니앨범 타이틀인 '그리움'은 포괄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옛사랑 혹은 사랑하는 이에 대한 그리움일 수도 있으며, 넓게는 가족이나 다시 만날 수 없는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일 수도 있다. 또한 이번 앨범이 5년여만의 공백을 깨고 나온 것이기에 노을 멤버들의 음악과 무대에 대한 그리움도 담고 있을 것이다. 노을이 들려주는 그 어떠한 감정보다 아프고 슬픈 ‘그리움’의 이야기 작사: 최규성 / 작곡: 최규성 / 편곡: 최규성 노을 미니앨범 의 타이틀곡 ‘그리워 그리워’ 최근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한 허각 ‘hello’의 작곡가 최규성의 곡으로,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한번쯤은 문득 느낄 수 있는 그리움을 표현한 곡이다. 이별에 대한 감정을 바쁜 일상 속에서 애써 잊어보려, 가슴속에 묻어두려 노력하지만 어느 순간 문득 사무치게 밀려오는 그리움은 그 어떠한 감정보다 슬프고 아프다. 기존의 노을의 곡들에 비해 화려한 기교와 애드립을 최소한으로 줄여, 쓸쓸하면서도 섬세한 스토리의 가사가 노래를 한다기보다는 마치 이야기를 하는 듯이 들린다. 반복되는 가사와 간단하고 쉬운 멜로디의 전자음악이 많은 요즘, 대중들의 지친 귀를 달래줄 수 있는 피로회복제 같은 곡이 될 것이다. 가장 ‘노을’스러운, 긴 시간 동안 노을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한 선물 작사: 이상곤 / 작곡: wasabii sound / 편곡: wasabii sound 은 MBC '나는 가수다' 최고의 히트곡이 된 '나와 같다면'의 편곡을 맡았던 프로듀싱팀 Wasabii Sound의곡으로, 꿈이란 걸 알면서도 떠나는 연인을 잡지 못해 다가올 이별을 예감한다는 내용의 `노을`표 발라드곡이다. 노을 멤버 `이상곤`이 직접 작사에 참여했으며 긴 시간 동안 노을을 기다려왔던 팬들의 기대에 부흥하듯 곡 후반부에서 멤버들의 가창력이 특히 돋보이는 곡이다. 마치 내 이야기인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아픈 이별 노래 작사: 라도 / 작곡: 라도 / 편곡: 지인 는 엠블랙의 ‘모나리자’ 앨범 전체 프로듀싱 등 많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라도’의 곡으로 잊으려 노력해도 쉽게 잊혀지지 않는 이별한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곡이다. 이별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마치 내 이야기를 쓴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가사 한마디 한마디에 공감할 수 있는 솔직한 감정의 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