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진짜일 리 없어
林贞熙 - 진짜일 리 없어
全部播放

专辑名:진짜일 리 없어
歌手:林贞熙
发行时间:2010-09-30

简介:  林贞熙是一个经历和沉淀都很多的味道十足的女人。出道就横扫新人奖实力业内公认,然而为了JYP而屡次改变自己的步调,明明出道了又回去做练习生都不说了,远走美国后又在韩国沉寂多时也不说了,从来没有怨言只默默努力。朴振荣社长有话说,林贞熙是他最尊敬的人。她永远知道自己要什么,然而为此所付出的也是常人难以想象的籍籍无名默默无语------明明有着出类拔萃的好嗓子和绝对的实力,契机和时运这种事,果然是难解难说的。   这次回归的先行,林贞熙选择了与赵权的合作。这个当初林贞熙在JYP带新人声乐时在她手底下的学生,如今倒是来给老师助阵了。不过赵权的声线好在虽然略尖然而包容力倒是满分,从他与佳仁的合作就可见一斑,而林贞熙那种穿透力和感染力实打实的彪悍嗓子遇上赵权这种尖细,存在感立马百分百,技巧的游刃有余音色的饱满圆润也体现了个彻底。两人的合作可以算得上完璧。歌曲本身请动了如今几乎成了JYP御用的方时赫,熟悉他的人都知道,这位老师除了名曲制造的不败记录之外,特喜欢和有“唱将”风的人合作,刚鼓捣HOMME的《饭要好好吃》也确实鼓捣出个精彩纷呈春风得意。于是他的曲子和林贞熙这把故事性好嗓子能擦出什么火花就更让人好奇了。林贞熙毕竟形式上离开人们的视线一段时间了,回归的每一步都很重要。不过俗话说酒香不怕巷子深,对于她的回归其实很多人非常欣喜。因为她陈酿一样醇厚的嗓音也确实值得太多人期待。 임정희, 돌아 온 ‘거리의 디바’ 임정희, 3년 만의 컴백 ‘진짜일 리 없어’ 방시혁의 오리지널 디바 ‘임정희’ 컴백 임정희, ‘헤어지러 가는 길’ 열풍 ‘진짜일 리 없어’로 이어간다. ‘거리의 디바’ 임정희가 돌아온다. 임정희는 오는 9월 30일 미니음반 ‘진짜일 리 없어’를 발매하며 3년 만에 무대로 컴백한다. 거리의 디바 3년 만의 컴백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 ‘사랑아 가지마’, ‘사랑에 미치면’ 등을 통해 유니크한 음악세계를 펼쳐 온 임정희. 화려함 속에서도 자제력을 잃지 않는 그녀의 보컬은 3년 간의 기다림이 전혀 아깝지 않을 정도로 충분히 유려하고 아릅답다. 데뷔 이래 줄곧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 온 프로듀서 “Hitman”Bang 방시혁이 물오른 히트감으로 임정희표 소울을 다시 한 번 만들어 냈다. 타이틀 곡, 진짜일 리 없어 방시혁이 영화 ‘인셉션’을 본 후 단 숨에 뽑아냈다는 타이틀 곡 ‘진짜일 리 없어’의 가사는 이별을 믿을 수 없는 여심을 특유의 섬세함으로 구체적이고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네오 소울 풍의 사운드에 트랜디한 일렉트로닉 신쓰를 과감히 배치한 몽환적인 사운드가 절규하는 여심을 뒷받침하고 있다. 조권과 함께 한 선공개곡 ‘헤어지러 가는 길’ 9월 15일 선공개된 ‘헤어지러 가는 길’은 발매되자 마자 전 음악챠트를 석권해 가요계를 놀라게 했다. 연습생 시절 보컬 선생님과 학생으로 만난 임정희와 조권이 어엿한 동료로 만나 호홉을 맞춘 곡이다. 엇갈린 남녀의 사랑을 절묘한 가사가 방시혁 특유의 힘있고 세련된 멜로디와 만나 가을 발라드의 초대형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미스터리 가수 UCC 임정희의 컴백 발표 전, 진행된 미스터리 가수 UCC이벤트에는 조권을 비롯 백지영, 왕리홈, 이희아, 정진운, 미스에이, 김태우 등이 참여해 화제가 되었다. 동영상에서 9명의 스타들은 입을 모아 임정희의 컴백감을 드러내며 응원했다. REAL 임정희 특유의 고급스러운 애드립 라인이 스트링 및 혼 세션이 리드하는 urban한 느낌의 트랙과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반어법 적인 제목의 Intro track ‘real’은 Jazzy하고 서정적인 느낌으로 듣는 이를 단숨에 매료시키며 타이틀곡의 감성을 미리 느껴볼 수 있게 한다 진짜일 리 없어 임정희의 대뷰 때부터 파트너이자 지원군으로 든든히 받쳐온 “hitman”bang 방시혁이 최근의 물오른 히트감으로 임정희만이 소화할 수 있는 임정희 표 소울을 다시 한 번 만들어냈다. 방시혁이 영화 ‘인셉션’을 본 후 너무 감동 받아 단숨에 뽑아냈다는 ‘진짜일 리 없어’의 가사는 이별을 믿을 수 없는 여심을 특유의 섬세한 가사로 구체적이면서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최근 일련의 발라드 넘버를 통해 새로운 사운드를 선보여 온 “hitman”bnag&Wonderkid 콤비는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네오 소울풍의 사운드에 최근 경향의 일렉트로닉 신쓰를 과감하게 배치하여 몽환적이고 유니크한 믹스 사운드를 잡아냈다. 이러한 몽환적 사운드는 단순히 사운드적 실험에 그치지 않고 이별이 진짜일 리 없다고 절규하는 여심을 적절하게 그려내는 장치로 기능한다. 또한, 2년 만에 컴백하는 임정희의 보컬은 여전히 명불허전이다. 화려함 속에서도 자제력을 잃지 않으며 슬프고 사실적인 가사를 한글자 한글자 가슴에 전달해 곡의 감동을 극대화 하고 있다. 여성 보컬리스트, 소위 디바가 부재한 이 시대에 임정희의 보컬은 2년 간의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만큼 충분히 유려하고 아름답게 다가온다. 헤어지러 가는 길 거리의 디바 임정희와 요즘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2AM 조권이 호흡을 같이 한 곡. 언제나 임정희씨와 듀엣을 열망해왔던 조권이 소원을 성취한 곡이기도 하며 과거의 사제 지간이현재의 듀엣을 하게 된 점으로도 화제가 된 곡이다. 헤어지러 가는 여성과 사랑한다고 말하러 가는 남성의 엇갈린 사랑과 이별을 방시혁 특유의 힘있고 세련된 멜로디로 풀어냈다. 쓸쓸한 느낌의 피아노와 소박한 리듬이 묘한 불협을 이루며 유로팝에서나 들을 법한 유니크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동시에 조권과 임정희의 감성적인 목소리를 극도로 끌어올려 듣는 이의 감수성을 자극한다. 내가 미워 로맨틱한 사랑 영화를 연상시키는 달콤하면서 슬픈 곡이다. 80년 대 풍의 신쓰 베이스와 화려한 벨소리,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져 복고풍의 발라드 사운드를 멋지게 재현해냈다. ‘사랑에 쉽게 빠지기 싫으면서도 잘해 주는 사람을 만날 때마다 사랑에 빠지는 본인이 밉다’라는는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할 법한 가사가 인상적인 발라드이다. 재 (feat. 방탄소년단) 요즘 유행하는 락과 힙합이 만나 하이브리드 사운드로 표현된 힙합장르의 음악이다. 한층 진일보한 임정희의 트랜디한 창법을 만날 수 있다. 과거 짙은 소울이나 슬픈 발라드를 주로 표현하던 임정희의 보컬은 이 곡에서 최신 트랜드의 보컬 기법들을 선보여 마치 팝음악을 듣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2AM을 필두로 에이트, 임정희 등 실력파 들을 선보이고 있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011년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새로운 힙합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오피셜 데뷔곡이다. ‘방탄소년단’은 이 곡에서 10대라는 나이를 무색하게 하는 성숙한 보이스와 래핑 스킬을 선보이며 가사의 감동을 배가 시키고 있다. 아직 내 남자야 수록된 곡 중 가장 컬러가 다른 곡으로 임정희만의 소울풀하면서도 위트감 넘치는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곡이다. 올드스쿨 사운드와 힙합적인 요소에 소울과 가요를 넘나드는 멜로디 라인이 가미되어 누구나 거부감 없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곡이다. 또한 남자친구가 바람 피는 상대와의 통화 내용을 삽입하여 현실감 있는 가사 내용을 더욱 구체화시킨다. 특히 유머러스한 전화통화내용은 이어 지면서 듣는 이를 내내 웃게 만든다.

更多 >>

  林贞熙是一个经历和沉淀都很多的味道十足的女人。出道就横扫新人奖实力业内公认,然而为了JYP而屡次改变自己的步调,明明出道了又回去做练习生都不说了,远走美国后又在韩国沉寂多时也不说了,从来没有怨言只默默努力。朴振荣社长有话说,林贞熙是他最尊敬的人。她永远知道自己要什么,然而为此所付出的也是常人难以想象的籍籍无名默默无语------明明有着出类拔萃的好嗓子和绝对的实力,契机和时运这种事,果然是难解难说的。   这次回归的先行,林贞熙选择了与赵权的合作。这个当初林贞熙在JYP带新人声乐时在她手底下的学生,如今倒是来给老师助阵了。不过赵权的声线好在虽然略尖然而包容力倒是满分,从他与佳仁的合作就可见一斑,而林贞熙那种穿透力和感染力实打实的彪悍嗓子遇上赵权这种尖细,存在感立马百分百,技巧的游刃有余音色的饱满圆润也体现了个彻底。两人的合作可以算得上完璧。歌曲本身请动了如今几乎成了JYP御用的方时赫,熟悉他的人都知道,这位老师除了名曲制造的不败记录之外,特喜欢和有“唱将”风的人合作,刚鼓捣HOMME的《饭要好好吃》也确实鼓捣出个精彩纷呈春风得意。于是他的曲子和林贞熙这把故事性好嗓子能擦出什么火花就更让人好奇了。林贞熙毕竟形式上离开人们的视线一段时间了,回归的每一步都很重要。不过俗话说酒香不怕巷子深,对于她的回归其实很多人非常欣喜。因为她陈酿一样醇厚的嗓音也确实值得太多人期待。 임정희, 돌아 온 ‘거리의 디바’ 임정희, 3년 만의 컴백 ‘진짜일 리 없어’ 방시혁의 오리지널 디바 ‘임정희’ 컴백 임정희, ‘헤어지러 가는 길’ 열풍 ‘진짜일 리 없어’로 이어간다. ‘거리의 디바’ 임정희가 돌아온다. 임정희는 오는 9월 30일 미니음반 ‘진짜일 리 없어’를 발매하며 3년 만에 무대로 컴백한다. 거리의 디바 3년 만의 컴백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 ‘사랑아 가지마’, ‘사랑에 미치면’ 등을 통해 유니크한 음악세계를 펼쳐 온 임정희. 화려함 속에서도 자제력을 잃지 않는 그녀의 보컬은 3년 간의 기다림이 전혀 아깝지 않을 정도로 충분히 유려하고 아릅답다. 데뷔 이래 줄곧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 온 프로듀서 “Hitman”Bang 방시혁이 물오른 히트감으로 임정희표 소울을 다시 한 번 만들어 냈다. 타이틀 곡, 진짜일 리 없어 방시혁이 영화 ‘인셉션’을 본 후 단 숨에 뽑아냈다는 타이틀 곡 ‘진짜일 리 없어’의 가사는 이별을 믿을 수 없는 여심을 특유의 섬세함으로 구체적이고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네오 소울 풍의 사운드에 트랜디한 일렉트로닉 신쓰를 과감히 배치한 몽환적인 사운드가 절규하는 여심을 뒷받침하고 있다. 조권과 함께 한 선공개곡 ‘헤어지러 가는 길’ 9월 15일 선공개된 ‘헤어지러 가는 길’은 발매되자 마자 전 음악챠트를 석권해 가요계를 놀라게 했다. 연습생 시절 보컬 선생님과 학생으로 만난 임정희와 조권이 어엿한 동료로 만나 호홉을 맞춘 곡이다. 엇갈린 남녀의 사랑을 절묘한 가사가 방시혁 특유의 힘있고 세련된 멜로디와 만나 가을 발라드의 초대형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미스터리 가수 UCC 임정희의 컴백 발표 전, 진행된 미스터리 가수 UCC이벤트에는 조권을 비롯 백지영, 왕리홈, 이희아, 정진운, 미스에이, 김태우 등이 참여해 화제가 되었다. 동영상에서 9명의 스타들은 입을 모아 임정희의 컴백감을 드러내며 응원했다. REAL 임정희 특유의 고급스러운 애드립 라인이 스트링 및 혼 세션이 리드하는 urban한 느낌의 트랙과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반어법 적인 제목의 Intro track ‘real’은 Jazzy하고 서정적인 느낌으로 듣는 이를 단숨에 매료시키며 타이틀곡의 감성을 미리 느껴볼 수 있게 한다 진짜일 리 없어 임정희의 대뷰 때부터 파트너이자 지원군으로 든든히 받쳐온 “hitman”bang 방시혁이 최근의 물오른 히트감으로 임정희만이 소화할 수 있는 임정희 표 소울을 다시 한 번 만들어냈다. 방시혁이 영화 ‘인셉션’을 본 후 너무 감동 받아 단숨에 뽑아냈다는 ‘진짜일 리 없어’의 가사는 이별을 믿을 수 없는 여심을 특유의 섬세한 가사로 구체적이면서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최근 일련의 발라드 넘버를 통해 새로운 사운드를 선보여 온 “hitman”bnag&Wonderkid 콤비는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네오 소울풍의 사운드에 최근 경향의 일렉트로닉 신쓰를 과감하게 배치하여 몽환적이고 유니크한 믹스 사운드를 잡아냈다. 이러한 몽환적 사운드는 단순히 사운드적 실험에 그치지 않고 이별이 진짜일 리 없다고 절규하는 여심을 적절하게 그려내는 장치로 기능한다. 또한, 2년 만에 컴백하는 임정희의 보컬은 여전히 명불허전이다. 화려함 속에서도 자제력을 잃지 않으며 슬프고 사실적인 가사를 한글자 한글자 가슴에 전달해 곡의 감동을 극대화 하고 있다. 여성 보컬리스트, 소위 디바가 부재한 이 시대에 임정희의 보컬은 2년 간의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만큼 충분히 유려하고 아름답게 다가온다. 헤어지러 가는 길 거리의 디바 임정희와 요즘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2AM 조권이 호흡을 같이 한 곡. 언제나 임정희씨와 듀엣을 열망해왔던 조권이 소원을 성취한 곡이기도 하며 과거의 사제 지간이현재의 듀엣을 하게 된 점으로도 화제가 된 곡이다. 헤어지러 가는 여성과 사랑한다고 말하러 가는 남성의 엇갈린 사랑과 이별을 방시혁 특유의 힘있고 세련된 멜로디로 풀어냈다. 쓸쓸한 느낌의 피아노와 소박한 리듬이 묘한 불협을 이루며 유로팝에서나 들을 법한 유니크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동시에 조권과 임정희의 감성적인 목소리를 극도로 끌어올려 듣는 이의 감수성을 자극한다. 내가 미워 로맨틱한 사랑 영화를 연상시키는 달콤하면서 슬픈 곡이다. 80년 대 풍의 신쓰 베이스와 화려한 벨소리,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져 복고풍의 발라드 사운드를 멋지게 재현해냈다. ‘사랑에 쉽게 빠지기 싫으면서도 잘해 주는 사람을 만날 때마다 사랑에 빠지는 본인이 밉다’라는는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할 법한 가사가 인상적인 발라드이다. 재 (feat. 방탄소년단) 요즘 유행하는 락과 힙합이 만나 하이브리드 사운드로 표현된 힙합장르의 음악이다. 한층 진일보한 임정희의 트랜디한 창법을 만날 수 있다. 과거 짙은 소울이나 슬픈 발라드를 주로 표현하던 임정희의 보컬은 이 곡에서 최신 트랜드의 보컬 기법들을 선보여 마치 팝음악을 듣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2AM을 필두로 에이트, 임정희 등 실력파 들을 선보이고 있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011년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새로운 힙합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오피셜 데뷔곡이다. ‘방탄소년단’은 이 곡에서 10대라는 나이를 무색하게 하는 성숙한 보이스와 래핑 스킬을 선보이며 가사의 감동을 배가 시키고 있다. 아직 내 남자야 수록된 곡 중 가장 컬러가 다른 곡으로 임정희만의 소울풀하면서도 위트감 넘치는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곡이다. 올드스쿨 사운드와 힙합적인 요소에 소울과 가요를 넘나드는 멜로디 라인이 가미되어 누구나 거부감 없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곡이다. 또한 남자친구가 바람 피는 상대와의 통화 내용을 삽입하여 현실감 있는 가사 내용을 더욱 구체화시킨다. 특히 유머러스한 전화통화내용은 이어 지면서 듣는 이를 내내 웃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