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Billionaire Sound
Big Brain - Billionaire Sound
全部播放

专辑名:Billionaire Sound
歌手:Big Brain
发行时间:2015-10-22

简介:노래라면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습니다만.. 사실 질 자신도 없습니다만.. 최근 국내에서는 찾기도 힘든 [보컬그룹]을 표방하며 도전장을 내민 어쩌면 2015년 대한민국 음악시장에 단비 같은 존재가 될 수도 있는 자신만만한 신인 ‘보컬그룹’ [빅 브레인]의 신곡 [환영(welcome)]은 요즘 시대에 항상 회자되는 [루저]의 사랑의 내용을 노래에 담고 있다.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는 다른 남자를 사랑하고 다른 남자 때문에 여자가 마음 아픈 일이 생기면 당연하다는 듯이 그 여자의 곁을 지키고 또 다시 그 남자와 화해하거나 새로운 남자를 만나서 다른 사랑을 하게 되면 다시 보내주고 돌아서서 슬퍼하다 어떤 이유로든 여자가 자신을 찾아오기만 바라는 ‘한국적인 정서’로 보면 ‘순정파’ 혹은 ‘지고지순’이라고 불릴 수도 있지만 요즘은 [루저]라는 단어로 쉽게 불려지는 남자들의 그 내면에 갖고 있는 진심과 욕심을 매우 조심스럽게 노래말로 풀어내고 있다 여자의 울음 섞인 목소리에 웃음짓고 다른 남자와 헤어져 자신을 찾아오는 여자에게 더 이상 아름다운 사랑이 자신이 아니면 이루어지길 바라지 않는 매우 솔직한 내용이 자극적이지 않은 단어들로 채워져 있다는 것이 요즘 음악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노래말은 [한정원]이라는 신예 작사가에 의해서 만들어졌고 아름답고 세련된 선율을 보이는 [빅 브레인]의 신곡 [환영(welcome)]은 ‘CNBLUE’, ‘FT island’, ‘비’, ‘G.NA’ 등의 퍼포먼스가 뛰어난 가수에서부터 ‘BMK’, ‘원티드’ 등 대단한 가창력을 가진 가수들 그리고 ‘스피카’ 처럼 보컬을 지향하는 가수들에게까지 작곡에 있어서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작곡가 [빌리진]과 [신효]가 프로듀스 한 곡으로 발라드의 감성, 업템포의 신선함, R&B의 파워풀한 매력까지 하나의 곡 안에 너무나도 잘 어우러져 녹아있어서 4분여의 곡의 러닝타임이 너무나도 순식간에 지나가는 느낌이다. 이번 [빅 브레인]의 신곡 [환영(welcome)]은 사실상 작가들에게도 무척 인상적인 작업이었다 사실상 귀로 들을만한 음악이 사라져 버린 듯한 대한민국 음악 시장, 이미 어쩌면 춤을 추기 위한 노래밖에 없는 듯한 대한민국 음악 시장 거기에 과감하게 청춘의 도전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디지털 시장으로 완벽하게 변해있는 가요계의 룰에 따라 일단은 [환영(welcome)]이라는 한 곡의 타이틀로 디지털 싱글을 출시하지만 이미 미니앨범이 준비되어 있고 이 후 정규앨범까지 많이 기획과 아이디어 회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루 종일 춤이 아닌 노래 연습을 하는 가수, 언제 어디서든 잠시도 쉬지 않고 발성 연습을 하는 가수 이런 지극히 당연한 일들을 보기가 쉽지 않은 대한민국 음악시장에서 아이돌이 아닌 보컬그룹인 신인 가수의 정규앨범을 머지 않은 시기에 대한민국에서 만나게 될 일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빅 브레인]은 이미 데뷔 전부터 300석 공연장 관객을 가득 채워 유료 공연을 하는 등 대학가를 중심으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었다. 서울예대 실용음악과 2014학번 동기들이 모여서 자연스럽게 결성이 되어 워낙 끈끈하게 뭉쳐진 팀이였는데 그들이 학교 공연에서 불렀던 한 곡이 SNS를 통해 한 제작자에게 발견되면서 본격적으로 앨범을 준비하게 되었는데 2000년대 초반 [M-boat]라는 회사를 처음 만들어 [YG 엔터테인먼트]와 공동제작을 통해 ‘휘성’ ‘거미’ ‘빅마마’ ‘원티드’ 등 걸출한 스타를 배출해내고 ‘세븐’ ‘렉시’ 1집을 프로듀서 하면서 스타제조에 엄청난 재능을 보였던 [박경진 대표]가 슈퍼바이저 역할을 하는 가수이기도 해서 당시도 여러 댄스음악 사이에서 파란을 몰고 왔던 ‘휘성’이나 ‘빅마마’처럼 댄스가 대부분을 이루고 있는 현 가요계에 [빅 브레인]이 진정한 음악을 대단하게 해내는 힘있는 태풍을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빅 브레인]의 음악 못지 않게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이들의 둥지는 [WSM]이라는 공연회사 라는 것이 [빅 브레인]의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한다.

更多 >>

노래라면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습니다만.. 사실 질 자신도 없습니다만.. 최근 국내에서는 찾기도 힘든 [보컬그룹]을 표방하며 도전장을 내민 어쩌면 2015년 대한민국 음악시장에 단비 같은 존재가 될 수도 있는 자신만만한 신인 ‘보컬그룹’ [빅 브레인]의 신곡 [환영(welcome)]은 요즘 시대에 항상 회자되는 [루저]의 사랑의 내용을 노래에 담고 있다.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는 다른 남자를 사랑하고 다른 남자 때문에 여자가 마음 아픈 일이 생기면 당연하다는 듯이 그 여자의 곁을 지키고 또 다시 그 남자와 화해하거나 새로운 남자를 만나서 다른 사랑을 하게 되면 다시 보내주고 돌아서서 슬퍼하다 어떤 이유로든 여자가 자신을 찾아오기만 바라는 ‘한국적인 정서’로 보면 ‘순정파’ 혹은 ‘지고지순’이라고 불릴 수도 있지만 요즘은 [루저]라는 단어로 쉽게 불려지는 남자들의 그 내면에 갖고 있는 진심과 욕심을 매우 조심스럽게 노래말로 풀어내고 있다 여자의 울음 섞인 목소리에 웃음짓고 다른 남자와 헤어져 자신을 찾아오는 여자에게 더 이상 아름다운 사랑이 자신이 아니면 이루어지길 바라지 않는 매우 솔직한 내용이 자극적이지 않은 단어들로 채워져 있다는 것이 요즘 음악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노래말은 [한정원]이라는 신예 작사가에 의해서 만들어졌고 아름답고 세련된 선율을 보이는 [빅 브레인]의 신곡 [환영(welcome)]은 ‘CNBLUE’, ‘FT island’, ‘비’, ‘G.NA’ 등의 퍼포먼스가 뛰어난 가수에서부터 ‘BMK’, ‘원티드’ 등 대단한 가창력을 가진 가수들 그리고 ‘스피카’ 처럼 보컬을 지향하는 가수들에게까지 작곡에 있어서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작곡가 [빌리진]과 [신효]가 프로듀스 한 곡으로 발라드의 감성, 업템포의 신선함, R&B의 파워풀한 매력까지 하나의 곡 안에 너무나도 잘 어우러져 녹아있어서 4분여의 곡의 러닝타임이 너무나도 순식간에 지나가는 느낌이다. 이번 [빅 브레인]의 신곡 [환영(welcome)]은 사실상 작가들에게도 무척 인상적인 작업이었다 사실상 귀로 들을만한 음악이 사라져 버린 듯한 대한민국 음악 시장, 이미 어쩌면 춤을 추기 위한 노래밖에 없는 듯한 대한민국 음악 시장 거기에 과감하게 청춘의 도전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디지털 시장으로 완벽하게 변해있는 가요계의 룰에 따라 일단은 [환영(welcome)]이라는 한 곡의 타이틀로 디지털 싱글을 출시하지만 이미 미니앨범이 준비되어 있고 이 후 정규앨범까지 많이 기획과 아이디어 회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루 종일 춤이 아닌 노래 연습을 하는 가수, 언제 어디서든 잠시도 쉬지 않고 발성 연습을 하는 가수 이런 지극히 당연한 일들을 보기가 쉽지 않은 대한민국 음악시장에서 아이돌이 아닌 보컬그룹인 신인 가수의 정규앨범을 머지 않은 시기에 대한민국에서 만나게 될 일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빅 브레인]은 이미 데뷔 전부터 300석 공연장 관객을 가득 채워 유료 공연을 하는 등 대학가를 중심으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었다. 서울예대 실용음악과 2014학번 동기들이 모여서 자연스럽게 결성이 되어 워낙 끈끈하게 뭉쳐진 팀이였는데 그들이 학교 공연에서 불렀던 한 곡이 SNS를 통해 한 제작자에게 발견되면서 본격적으로 앨범을 준비하게 되었는데 2000년대 초반 [M-boat]라는 회사를 처음 만들어 [YG 엔터테인먼트]와 공동제작을 통해 ‘휘성’ ‘거미’ ‘빅마마’ ‘원티드’ 등 걸출한 스타를 배출해내고 ‘세븐’ ‘렉시’ 1집을 프로듀서 하면서 스타제조에 엄청난 재능을 보였던 [박경진 대표]가 슈퍼바이저 역할을 하는 가수이기도 해서 당시도 여러 댄스음악 사이에서 파란을 몰고 왔던 ‘휘성’이나 ‘빅마마’처럼 댄스가 대부분을 이루고 있는 현 가요계에 [빅 브레인]이 진정한 음악을 대단하게 해내는 힘있는 태풍을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빅 브레인]의 음악 못지 않게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이들의 둥지는 [WSM]이라는 공연회사 라는 것이 [빅 브레인]의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