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흔한 이별 (Empty words)
许阁 - 흔한 이별 (Empty words)
全部播放

专辑名:흔한 이별 (Empty words)
歌手:许阁
发行时间:2018-11-28

简介:Huh Gak Digital Single [흔한 이별] “아이러니하게도 시간이 흐를수록 더 아팠지만, 이젠 그때의 아픔보다는 괜찮아진 것 같아.” 8년의 시간 동안 변함없이 사랑받는 가수 ‘허각’이 약 9개월 만에 신곡 ‘흔한 이별’을 발매한다. ‘흔한 이별’은 Apink, 뉴이스트 W, EXID 등과 작업하며 활발히 활동 중인 LOOGONE의 노래로, 앞서 발매된 두 번의 싱글 ‘바보야’,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의 연속된 이별을 지나, 이제는 그 이별 앞에서 조금은 덤덤해진 마음을 담은 곡이다.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 이별 속에서, 무던히도 힘들고 아픈 시간을 지나면 ‘그땐 정말 힘들었지…’ 하며 먹먹해질 때가 있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만 같았고 다시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지만, 이젠 향수로 인해서 가끔씩 생각이 날 때, 그때의 먹먹함과 미안함, 그리고 이제서야 이 아픔을 밖으로 꺼낼 수 있는 감정들은 충분히 울고 아파하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레 우리에게 작은 용기로 다가온다. ‘허각’은 이별의 아픈 시간이 지난 후의 그 감정선을 이 곡 사이사이 알맞게 노래했다. 차분하면서도 울부짖지만, 후회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자연스럽게 보내줄 수 있는 마음 등 여러 가지 북받치는 감정을 이 곡에 꾹꾹 눌러 담아냈다. 대단하게 바쁘지도 않았고 잊으려 노력하지도 않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러운 일상 속에서 서서히 잊혀지는, 그 흔한 이별이 우리가 살아가는 삶, 사랑하는 삶이 아닐까. 혹시나 이 노래를 듣고 이별의 순간을 떠올릴 때, 마음이 아리지 않는다면 조심스럽게 이제는 괜찮다 말해보길, 그 아픔에 들어가지 않길 바란다. [Credit] Lyrics, Composed, Arranged by LOOGONE Strings arranged by 를(LEL) Drum Programing LOOGONE Bass 최훈(78) Guitar LOOGONE Piano 를(LEL) String 융스트링 Background Vocal 텐조 Vocal Directed by LOOGONE Recorded by 손명갑, 임광덕 @ LOEN 김민희 @ 821 Sound 정기홍(ASST. 최다인) @ Seoul Studio Digital Edited by 정유라 @ Anemone Studio Mixed by 서동광 @ Penthouse Studio Mastered by 권남우 @ 821 Sound

更多 >>

Huh Gak Digital Single [흔한 이별] “아이러니하게도 시간이 흐를수록 더 아팠지만, 이젠 그때의 아픔보다는 괜찮아진 것 같아.” 8년의 시간 동안 변함없이 사랑받는 가수 ‘허각’이 약 9개월 만에 신곡 ‘흔한 이별’을 발매한다. ‘흔한 이별’은 Apink, 뉴이스트 W, EXID 등과 작업하며 활발히 활동 중인 LOOGONE의 노래로, 앞서 발매된 두 번의 싱글 ‘바보야’,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의 연속된 이별을 지나, 이제는 그 이별 앞에서 조금은 덤덤해진 마음을 담은 곡이다.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 이별 속에서, 무던히도 힘들고 아픈 시간을 지나면 ‘그땐 정말 힘들었지…’ 하며 먹먹해질 때가 있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만 같았고 다시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지만, 이젠 향수로 인해서 가끔씩 생각이 날 때, 그때의 먹먹함과 미안함, 그리고 이제서야 이 아픔을 밖으로 꺼낼 수 있는 감정들은 충분히 울고 아파하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레 우리에게 작은 용기로 다가온다. ‘허각’은 이별의 아픈 시간이 지난 후의 그 감정선을 이 곡 사이사이 알맞게 노래했다. 차분하면서도 울부짖지만, 후회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자연스럽게 보내줄 수 있는 마음 등 여러 가지 북받치는 감정을 이 곡에 꾹꾹 눌러 담아냈다. 대단하게 바쁘지도 않았고 잊으려 노력하지도 않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러운 일상 속에서 서서히 잊혀지는, 그 흔한 이별이 우리가 살아가는 삶, 사랑하는 삶이 아닐까. 혹시나 이 노래를 듣고 이별의 순간을 떠올릴 때, 마음이 아리지 않는다면 조심스럽게 이제는 괜찮다 말해보길, 그 아픔에 들어가지 않길 바란다. [Credit] Lyrics, Composed, Arranged by LOOGONE Strings arranged by 를(LEL) Drum Programing LOOGONE Bass 최훈(78) Guitar LOOGONE Piano 를(LEL) String 융스트링 Background Vocal 텐조 Vocal Directed by LOOGONE Recorded by 손명갑, 임광덕 @ LOEN 김민희 @ 821 Sound 정기홍(ASST. 최다인) @ Seoul Studio Digital Edited by 정유라 @ Anemone Studio Mixed by 서동광 @ Penthouse Studio Mastered by 권남우 @ 821 S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