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서울, 여기
CITI - 서울, 여기
全部播放

专辑名:서울, 여기
歌手:CITI
发行时间:2018-12-27

简介:도시 속의 나를 노래하다, R&B 싱어송라이터 CITI의 첫 데뷔 싱글 [서울, 여기] '우리가 나눴던 사랑, 또 우리의 사랑이 스며든 장소, 그 순간의 빛나던 추억들. 모든 게 변한 것 없이 그대로인데, 사랑했던 우리가 사랑 없는 우리로 달라져 있어. 변한 것은 하나도 없고 우리만 변해 있다는 사실이 더 내 마음을 쓰이게 해. 그래서 가끔 너와 함께했던 곳을 가. 혹시 그때와 같을까 하고, 혹시 마주치지 않을까 하고.' '서울에 처음 왔던 그때, 또 그 풍경과 높은 건물들, 그 순간에 반짝이던 불빛들. 모든 게 변한 것 없이 그대로인데, 그때 느꼈던 새로움, 희열, 자유, 그런 감정들은 사라져 버렸다. 질린 건지, 지친 건지, 아니면 익숙해져 버린 건지. 그래서 오늘 처음 갔었던 곳을 다시 찾아간다. 그 감정을 기억하고 싶어서. 그 처음을 소중히 하고 싶어서.' City in the I, CITI. 도시 속의 나를 노래하는 R&B 싱어송라이터 CITI(시티)는 보컬뿐만 아니라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까지 모두 소화해 내는 아티스트이다. 최근 뮤직원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CITI는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실력을 갖춘 뮤지션으로 그만의 색깔로 음악을 펼쳐 나간다. 그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곡, '서울, 여기'는 CITI가 서울에 처음 와서 겪은 경험을 마치 '연애'와 같이 묘사한 곡이다. 처음엔 뜨거웠고, 다음엔 기대했고, 끝내는 식상해 져버린 채 혼자가 된 나. 이 도시를 경험하는 이들이라면, 연애를 경험한 이들이라면 겪었을 법한 감정을 그만의 목소리로 노래했다. 그가 만든 소리에 매료되어 듣게 되고, 그가 적은 가사에 도취되어 공감하게 되는 곡이다. 어긋난 감정을 표현하는 듯한 우쿨렐레 기타 루프 사운드와 함께, 듣는 이를 마치 필름 속의 한 장면으로 데려가듯 이 노래는 시작된다. 목소리와 기타, 피아노, 트럼펫의 멜로디는 선명한 쓸쓸함을, 드럼과 베이스의 리듬은 먹먹한 서글픔을 노래한다. 여러 가지 추억과 감정이 혼재된 마음을 표현하는 목소리들이 풍성히 쌓이며 마치는 순간까지 소리와 이야기에 집중하게 한다. 'So I so I so I'. 마음을 담은 목소리가 여운을 깊이 남기며 울려 퍼진다. '그래서 나는'. 이 한마디에, 그래서 CITI라는 이 신인 아티스트는 어떤 이야기를 해나가고 싶은 건지 궁금해진다. 도시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과 감정을 노래할, CITI. 앞으로 펼쳐질 그의 음악 행보를 기대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Credits] Producer CITI Lyrics by CITI Composed by CITI Arranged by CITI, 8ROKEBOY, KUNSTRO(쿤스트로) Vocal, Programming CITI Piano 이준기 Edited by CITI, 이재승 Mixed by 정진 @J’s Atelier Mastered by 권남우 @821 Sound Mastering Stylist 최진아, 최예지, 신하얀, 황현정 Hair&Make Up 최현정, 태은 @정샘물 Project Manager 김익겸 @MUSIC1 Company Artist Management 임용성 @MUSIC1 Company Public Relationship 박송아, 황수정 @KangGong Company Photo CITI, 이수연 Design 신정환 (@xxins_) A&R Direction & Coordination 이수연 @MUSIC1 Company Executive Producer 김종각 @MUSIC1 Company

更多 >>

도시 속의 나를 노래하다, R&B 싱어송라이터 CITI의 첫 데뷔 싱글 [서울, 여기] '우리가 나눴던 사랑, 또 우리의 사랑이 스며든 장소, 그 순간의 빛나던 추억들. 모든 게 변한 것 없이 그대로인데, 사랑했던 우리가 사랑 없는 우리로 달라져 있어. 변한 것은 하나도 없고 우리만 변해 있다는 사실이 더 내 마음을 쓰이게 해. 그래서 가끔 너와 함께했던 곳을 가. 혹시 그때와 같을까 하고, 혹시 마주치지 않을까 하고.' '서울에 처음 왔던 그때, 또 그 풍경과 높은 건물들, 그 순간에 반짝이던 불빛들. 모든 게 변한 것 없이 그대로인데, 그때 느꼈던 새로움, 희열, 자유, 그런 감정들은 사라져 버렸다. 질린 건지, 지친 건지, 아니면 익숙해져 버린 건지. 그래서 오늘 처음 갔었던 곳을 다시 찾아간다. 그 감정을 기억하고 싶어서. 그 처음을 소중히 하고 싶어서.' City in the I, CITI. 도시 속의 나를 노래하는 R&B 싱어송라이터 CITI(시티)는 보컬뿐만 아니라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까지 모두 소화해 내는 아티스트이다. 최근 뮤직원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CITI는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실력을 갖춘 뮤지션으로 그만의 색깔로 음악을 펼쳐 나간다. 그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곡, '서울, 여기'는 CITI가 서울에 처음 와서 겪은 경험을 마치 '연애'와 같이 묘사한 곡이다. 처음엔 뜨거웠고, 다음엔 기대했고, 끝내는 식상해 져버린 채 혼자가 된 나. 이 도시를 경험하는 이들이라면, 연애를 경험한 이들이라면 겪었을 법한 감정을 그만의 목소리로 노래했다. 그가 만든 소리에 매료되어 듣게 되고, 그가 적은 가사에 도취되어 공감하게 되는 곡이다. 어긋난 감정을 표현하는 듯한 우쿨렐레 기타 루프 사운드와 함께, 듣는 이를 마치 필름 속의 한 장면으로 데려가듯 이 노래는 시작된다. 목소리와 기타, 피아노, 트럼펫의 멜로디는 선명한 쓸쓸함을, 드럼과 베이스의 리듬은 먹먹한 서글픔을 노래한다. 여러 가지 추억과 감정이 혼재된 마음을 표현하는 목소리들이 풍성히 쌓이며 마치는 순간까지 소리와 이야기에 집중하게 한다. 'So I so I so I'. 마음을 담은 목소리가 여운을 깊이 남기며 울려 퍼진다. '그래서 나는'. 이 한마디에, 그래서 CITI라는 이 신인 아티스트는 어떤 이야기를 해나가고 싶은 건지 궁금해진다. 도시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과 감정을 노래할, CITI. 앞으로 펼쳐질 그의 음악 행보를 기대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Credits] Producer CITI Lyrics by CITI Composed by CITI Arranged by CITI, 8ROKEBOY, KUNSTRO(쿤스트로) Vocal, Programming CITI Piano 이준기 Edited by CITI, 이재승 Mixed by 정진 @J’s Atelier Mastered by 권남우 @821 Sound Mastering Stylist 최진아, 최예지, 신하얀, 황현정 Hair&Make Up 최현정, 태은 @정샘물 Project Manager 김익겸 @MUSIC1 Company Artist Management 임용성 @MUSIC1 Company Public Relationship 박송아, 황수정 @KangGong Company Photo CITI, 이수연 Design 신정환 (@xxins_) A&R Direction & Coordination 이수연 @MUSIC1 Company Executive Producer 김종각 @MUSIC1 Company

<서울, 여기> - 歌曲列表

全部播放播放全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