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Hexagonal
Leessang - Hexagonal
全部播放

专辑名:Hexagonal
歌手:Leessang
发行时间:2009-10-06

简介:具有独特魅力的韩国Hip-Hop歌手LeeSSang带着第六张专辑《Hexagonal》重返歌迷视线。此次,LeeSSang为歌迷带来了16首全新歌曲。其中的专辑主打歌《无法分手的女子,无法离去的男子》给歌迷留下了深刻的印象。这是因为《无法分手的女子,无法离去的男子》能够引起所有曾经爱过或正在爱的人们的共鸣 육각형의 프리즘에서 나오는 화려한 색채보다 빛나는, “진짜 음악”으로 가득 채워진 리쌍의 여섯 번째 앨범[HEXAGONAL] 대중성과 비주류 사이를 가로지르는 16트랙의 무한감동!!! 현란한 기교와 상업성에 치우치는 것을 철저하게 피하면서도, 대중적으로 약간은 취약한 힙합이란 장르의 한계를 파격적으로 뛰어넘는 호응을 이끌어낸 리쌍이 그 어느 때보다도 심혈을 기울인 여섯 번째 앨범 [HEXAGONAL]을 발표한다. 고급스러움과 동시에 감미롭기 그지 없는 멜로디와, 개개인의 인생사를 모두 꺼내어 가사로 풀어낸 듯한 진솔한 가사가 앨범이란 하얀 도화지에 빼곡하게 그려진 이번 앨범은 리쌍이란 이름으로 발표한 지금까지의 앨범들을 뛰어 넘는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다. 또한, 드렁큰타이거와 t윤미래가 소속된 레이블인 정글엔터테인먼트로 소속을 옮기고 처음 발표하는 이번 앨범은 리쌍의 오랜 음악적인 동지들이자 최고의 후견인들인 여러 아티스트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발표되는 앨범이어서 음악 관계자 및 대중들의 폭발적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내가 웃는 게 아니야”, “발레리노”를 뛰어 넘는 “사랑”에 관한 리쌍의 메시지!!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떠나가지 못하는 여자” 류승완 감독, 류승범&이효리 리쌍의 뮤직비디오로 환상적인 호흡 과시!!! 힙합에 심취한 힙합 마니아나, 힙합이란 장르가 어색한 대중들과 심지어 3~40대의 중, 장년층들까지 모두 섭렵하는 매력을 지닌 리쌍이 이번 앨범에서 첫 타이틀 곡으로 선보일 곡은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로, 지금 현재 사랑을 하고 있는 연인들이나, 사랑을 했던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심정을 절절하게 표현한 노래이다. “내가 웃는 게 아니야”와 “발레리노”보다 한층 더 진일보된 감각적인 멜로디와, 더욱 숙성되어, 더 진한 사람의 향기를 내뿜는 가사가 듣는 이의 귀를 잡아 끄는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떠나가지 못하는 여자”는 다가오는 가을의 분위기를 확실하게 표현한 곡이라고도 할 수 있다. 또한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떠나가지 못하는 여자”의 뮤직비디오는 오직 리쌍의 뮤직비디오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류승완 감독과 류승범 형제의 환상적인 호흡을 “발레리노”에 이어 또 한번 볼 수 있으며, 여기에 유행을 선도하는 “트렌드세터”로 이 시대의 아이콘인 “이효리”가 평소의 이미지와는 다른 감성 연기를 선보여 뮤직비디오가 아닌 한 편의 영화를 감상하는 듯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보다 더 화려한, 이보다 더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은 없다!!! 이적, 윤도현(YB), 그리고 Tiger JK, Dynamic Duo, Bizzy 등의 무브먼트!!! 홍대의 대표 뮤지션 “장기하와 얼굴들, Casker(캐스커), 루시드폴, 김바다” 전격 참여!!! 리쌍의 이번 6집 앨범에서 또 한가지 주목해야 할 점은, 앞으로 리쌍의 음악적인 방향이기도 한 크로스오버적인 힙합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각 음악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이 모두 참여한 리쌍의 이번 앨범은, 리쌍의 음악에 단순하게 피쳐링으로서 참여하는 것을 넘어서 그들의 음악세계와 리쌍의 음악의 장점을 적절하게 조화시키는 공동작업의 형태로 탄생된 곡들이 수록되어 있다. 이적, 윤도현(YB) 등 좀처럼 다른 아티스트와의 공동 작업을 하지 않았던 아티스트 들 뿐만 아니라, 국내 힙합 음악계를 이끌어가고 있는 드렁큰타이거, 다이나믹듀오, Bizzy등의 무브먼트 크루, 올 한해 큰 호응을 받았던 홍대의 대표 뮤지션들인 장기하와 얼굴들, Casker(캐스커), 루시드폴, 김바다 등이 모두 참여한 이번 앨범은 각자의 음악적인 장점과 리쌍의 장점이 극대화 된 것과 동시에 천편일률적인 음악에 지친 대중들에게, 리쌍만이 해낼 수 있는 음악의 새로운 방향을 훌륭하게 제시하고 있다.

更多 >>

具有独特魅力的韩国Hip-Hop歌手LeeSSang带着第六张专辑《Hexagonal》重返歌迷视线。此次,LeeSSang为歌迷带来了16首全新歌曲。其中的专辑主打歌《无法分手的女子,无法离去的男子》给歌迷留下了深刻的印象。这是因为《无法分手的女子,无法离去的男子》能够引起所有曾经爱过或正在爱的人们的共鸣 육각형의 프리즘에서 나오는 화려한 색채보다 빛나는, “진짜 음악”으로 가득 채워진 리쌍의 여섯 번째 앨범[HEXAGONAL] 대중성과 비주류 사이를 가로지르는 16트랙의 무한감동!!! 현란한 기교와 상업성에 치우치는 것을 철저하게 피하면서도, 대중적으로 약간은 취약한 힙합이란 장르의 한계를 파격적으로 뛰어넘는 호응을 이끌어낸 리쌍이 그 어느 때보다도 심혈을 기울인 여섯 번째 앨범 [HEXAGONAL]을 발표한다. 고급스러움과 동시에 감미롭기 그지 없는 멜로디와, 개개인의 인생사를 모두 꺼내어 가사로 풀어낸 듯한 진솔한 가사가 앨범이란 하얀 도화지에 빼곡하게 그려진 이번 앨범은 리쌍이란 이름으로 발표한 지금까지의 앨범들을 뛰어 넘는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다. 또한, 드렁큰타이거와 t윤미래가 소속된 레이블인 정글엔터테인먼트로 소속을 옮기고 처음 발표하는 이번 앨범은 리쌍의 오랜 음악적인 동지들이자 최고의 후견인들인 여러 아티스트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발표되는 앨범이어서 음악 관계자 및 대중들의 폭발적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내가 웃는 게 아니야”, “발레리노”를 뛰어 넘는 “사랑”에 관한 리쌍의 메시지!!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떠나가지 못하는 여자” 류승완 감독, 류승범&이효리 리쌍의 뮤직비디오로 환상적인 호흡 과시!!! 힙합에 심취한 힙합 마니아나, 힙합이란 장르가 어색한 대중들과 심지어 3~40대의 중, 장년층들까지 모두 섭렵하는 매력을 지닌 리쌍이 이번 앨범에서 첫 타이틀 곡으로 선보일 곡은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로, 지금 현재 사랑을 하고 있는 연인들이나, 사랑을 했던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심정을 절절하게 표현한 노래이다. “내가 웃는 게 아니야”와 “발레리노”보다 한층 더 진일보된 감각적인 멜로디와, 더욱 숙성되어, 더 진한 사람의 향기를 내뿜는 가사가 듣는 이의 귀를 잡아 끄는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떠나가지 못하는 여자”는 다가오는 가을의 분위기를 확실하게 표현한 곡이라고도 할 수 있다. 또한 “헤어지지 못하는 남자, 떠나가지 못하는 여자”의 뮤직비디오는 오직 리쌍의 뮤직비디오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류승완 감독과 류승범 형제의 환상적인 호흡을 “발레리노”에 이어 또 한번 볼 수 있으며, 여기에 유행을 선도하는 “트렌드세터”로 이 시대의 아이콘인 “이효리”가 평소의 이미지와는 다른 감성 연기를 선보여 뮤직비디오가 아닌 한 편의 영화를 감상하는 듯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보다 더 화려한, 이보다 더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은 없다!!! 이적, 윤도현(YB), 그리고 Tiger JK, Dynamic Duo, Bizzy 등의 무브먼트!!! 홍대의 대표 뮤지션 “장기하와 얼굴들, Casker(캐스커), 루시드폴, 김바다” 전격 참여!!! 리쌍의 이번 6집 앨범에서 또 한가지 주목해야 할 점은, 앞으로 리쌍의 음악적인 방향이기도 한 크로스오버적인 힙합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각 음악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이 모두 참여한 리쌍의 이번 앨범은, 리쌍의 음악에 단순하게 피쳐링으로서 참여하는 것을 넘어서 그들의 음악세계와 리쌍의 음악의 장점을 적절하게 조화시키는 공동작업의 형태로 탄생된 곡들이 수록되어 있다. 이적, 윤도현(YB) 등 좀처럼 다른 아티스트와의 공동 작업을 하지 않았던 아티스트 들 뿐만 아니라, 국내 힙합 음악계를 이끌어가고 있는 드렁큰타이거, 다이나믹듀오, Bizzy등의 무브먼트 크루, 올 한해 큰 호응을 받았던 홍대의 대표 뮤지션들인 장기하와 얼굴들, Casker(캐스커), 루시드폴, 김바다 등이 모두 참여한 이번 앨범은 각자의 음악적인 장점과 리쌍의 장점이 극대화 된 것과 동시에 천편일률적인 음악에 지친 대중들에게, 리쌍만이 해낼 수 있는 음악의 새로운 방향을 훌륭하게 제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