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的位置 > 首页 > 专辑 > 주인공
Turtles - 주인공
全部播放

专辑名:주인공
歌手:Turtles
发行时间:2011-04-28

简介:男女混合组合 乌龟组合,加入新男成员,暌违3年的回归。 乌龟组合,为再一次成为歌谣界“主人公”努力。 혼성그룹 거북이, 3년 만에 으로 컴백 거북이, 다시 한 번 가요계 ‘주인공’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혼성그룹 거북이가 지난 날의 아픔을 털어내고 가요계 컴백한다. 지난 2008년 4월 팀의 리더인 터틀맨의 갑작스런 심근경색으로 유명을 달리한 후 해체된 지 3년만이다. 거북이는 새로운 남자멤버를 영입하고 디지털 싱글 을 들고 대중 앞에 나서게 됐다. 밝고 유쾌한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재정비 된 거북이도 예전과 마찬가지로 희망이 듬뿍 담긴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혼성그룹 거북이가 디지털 싱글 을 발표하고, 가요계 컴백을 선언했다. 2008년 4월 그룹 거북이의 리더 고 터틀맨이 세상을 떠난 지 꼬박 3년의 부활이다. 더욱이 올해 2011년은 거북이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해이기도 하다. 바로 2001년 거북이가 ‘사계’란 곡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고, 우여곡절 끝에 데뷔 10주년을 맞는 해이다. 비록 팀의 리더였던 터틀맨이 함께 하지 못하지만 터틀맨이 남겨주신 그룹 ‘거북이’를 재건하기 위해 지이와 금비가 주축이 되어 지난해 말부터 조심스레 컴백을 준비해왔다. 특히 거북이의 구심점 역할을 해왔던 터틀맨의 부재로 힘든 일도 있었지만 유가족들의 도움으로 ‘거북이’란 이름으로 다시금 활동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새롭게 구성된 거북이 역시 기존과 마찬가지로 혼성 3인조로 신인 남자멤버가 투입되었다. 故 터틀맨의 빈자리를 채우게 된 새로운 남자멤버 ‘이강’은 1981년생으로 준수한 외모와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근육질 몸매의 소유자로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래퍼로서의 꿈을 키우며 성장해온 실력파이다. 이렇게 새로운 식구를 맞아 처음으로 발표하는 거북이의 첫 디지털 싱글앨범은 이다. 타이틀곡 은 마칭밴드의 스네어드럼, 호루라기 사운드가 한 번에 귀에 꽂히는 경쾌한 리듬의 노래로 좌절과 절망으로 주저앉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누구나 한 번 들으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성 짙은 노래로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듣고 즐기며 부를 수 있는 대중적인 노래이다. 기존 밝고 유쾌하고 꿈과 희망을 노래했던 거북이의 스타일이 느껴지는 곡이다. 실제 거북이 재건의 주인공인 지이와 금비는 과거 거북이 색깔을 그대로 이어나가는 데 뜻을 모았고, 결국 거북이의 색깔을 가장 잘 표현한 노래 으로 활동을 하기로 결정했다. 뮤직비디오 역시 노랫말처럼 밝고 유쾌하게 만들었다. 개그우먼 오나미와 김민경이 특별 출연해 거북이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두 사람은 각각 동화 속 주인공인 신데렐라와 백설공주로 분해 몸을 아끼지 않는 코믹연기를 선보여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새롭게 구성된 거북이는 “앨범을 준비하는 기간 동안 터틀맨 오빠의 공백이 너무 컸지만 지금은 하늘에게 늘 바라보며 지켜줄 거란 믿음이 생긴다. 우리 셋 역시 마음속에는 늘 함께 하고 있다. 오빠가 물려주신 ‘거북이’란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거북이의 재건 소식에 과거 거북이 활동 당시 함께 일했던 안무팀, 스타일리스트 등 스탭들도 두말없이 동참해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됐다. 그래서인지 사진 속 거북이 멤버들의 모습도 한결 안정되고 밝아진 표정이다. 3년이란 공백이 무색할 정도로 자연스러운 표정과 세련된 스타일 등 거북이만의 새로운 스타일이 느껴진다. 특히 여자멤버인 지이는 과거보다 훨씬 여성스러워지고 귀여운 표정이고, 금비는 요염한 자태와 섹시한 표정으로 남성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 새로운 멤버 이강과 함께 돌아온 거북이가 희망과 용기를 주는 자신들의 노래들처럼 아픔을 딛고 하루빨리 예전의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기대하며 지이, 금비, 이강 그리고 보이지는 않지만 늘 함께 하는 故 터틀맨, 넷이 부르는 거북이의 희망가가 많은 사랑을 받길 기대해본다. 한편, 2001년 로 데뷔해 등 많은 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유쾌한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更多 >>

男女混合组合 乌龟组合,加入新男成员,暌违3年的回归。 乌龟组合,为再一次成为歌谣界“主人公”努力。 혼성그룹 거북이, 3년 만에 으로 컴백 거북이, 다시 한 번 가요계 ‘주인공’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혼성그룹 거북이가 지난 날의 아픔을 털어내고 가요계 컴백한다. 지난 2008년 4월 팀의 리더인 터틀맨의 갑작스런 심근경색으로 유명을 달리한 후 해체된 지 3년만이다. 거북이는 새로운 남자멤버를 영입하고 디지털 싱글 을 들고 대중 앞에 나서게 됐다. 밝고 유쾌한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재정비 된 거북이도 예전과 마찬가지로 희망이 듬뿍 담긴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혼성그룹 거북이가 디지털 싱글 을 발표하고, 가요계 컴백을 선언했다. 2008년 4월 그룹 거북이의 리더 고 터틀맨이 세상을 떠난 지 꼬박 3년의 부활이다. 더욱이 올해 2011년은 거북이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해이기도 하다. 바로 2001년 거북이가 ‘사계’란 곡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고, 우여곡절 끝에 데뷔 10주년을 맞는 해이다. 비록 팀의 리더였던 터틀맨이 함께 하지 못하지만 터틀맨이 남겨주신 그룹 ‘거북이’를 재건하기 위해 지이와 금비가 주축이 되어 지난해 말부터 조심스레 컴백을 준비해왔다. 특히 거북이의 구심점 역할을 해왔던 터틀맨의 부재로 힘든 일도 있었지만 유가족들의 도움으로 ‘거북이’란 이름으로 다시금 활동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새롭게 구성된 거북이 역시 기존과 마찬가지로 혼성 3인조로 신인 남자멤버가 투입되었다. 故 터틀맨의 빈자리를 채우게 된 새로운 남자멤버 ‘이강’은 1981년생으로 준수한 외모와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근육질 몸매의 소유자로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래퍼로서의 꿈을 키우며 성장해온 실력파이다. 이렇게 새로운 식구를 맞아 처음으로 발표하는 거북이의 첫 디지털 싱글앨범은 이다. 타이틀곡 은 마칭밴드의 스네어드럼, 호루라기 사운드가 한 번에 귀에 꽂히는 경쾌한 리듬의 노래로 좌절과 절망으로 주저앉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누구나 한 번 들으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성 짙은 노래로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듣고 즐기며 부를 수 있는 대중적인 노래이다. 기존 밝고 유쾌하고 꿈과 희망을 노래했던 거북이의 스타일이 느껴지는 곡이다. 실제 거북이 재건의 주인공인 지이와 금비는 과거 거북이 색깔을 그대로 이어나가는 데 뜻을 모았고, 결국 거북이의 색깔을 가장 잘 표현한 노래 으로 활동을 하기로 결정했다. 뮤직비디오 역시 노랫말처럼 밝고 유쾌하게 만들었다. 개그우먼 오나미와 김민경이 특별 출연해 거북이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두 사람은 각각 동화 속 주인공인 신데렐라와 백설공주로 분해 몸을 아끼지 않는 코믹연기를 선보여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새롭게 구성된 거북이는 “앨범을 준비하는 기간 동안 터틀맨 오빠의 공백이 너무 컸지만 지금은 하늘에게 늘 바라보며 지켜줄 거란 믿음이 생긴다. 우리 셋 역시 마음속에는 늘 함께 하고 있다. 오빠가 물려주신 ‘거북이’란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거북이의 재건 소식에 과거 거북이 활동 당시 함께 일했던 안무팀, 스타일리스트 등 스탭들도 두말없이 동참해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됐다. 그래서인지 사진 속 거북이 멤버들의 모습도 한결 안정되고 밝아진 표정이다. 3년이란 공백이 무색할 정도로 자연스러운 표정과 세련된 스타일 등 거북이만의 새로운 스타일이 느껴진다. 특히 여자멤버인 지이는 과거보다 훨씬 여성스러워지고 귀여운 표정이고, 금비는 요염한 자태와 섹시한 표정으로 남성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 새로운 멤버 이강과 함께 돌아온 거북이가 희망과 용기를 주는 자신들의 노래들처럼 아픔을 딛고 하루빨리 예전의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기대하며 지이, 금비, 이강 그리고 보이지는 않지만 늘 함께 하는 故 터틀맨, 넷이 부르는 거북이의 희망가가 많은 사랑을 받길 기대해본다. 한편, 2001년 로 데뷔해 등 많은 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유쾌한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